본문 바로가기

11시콘서트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싱그러운 낭만이 가득한 6월 11시 콘서트 2년 가까이 얼어붙었던 공연계가 서서히 활기를 되찾아가고 있는 요즘, 6월의 시작을 음악의 열기로 채워줄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6월 11시 콘서트’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풍부하고 다채로운 선곡으로 깊은 감동을 전할 이번 공연을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싱그러운 여름의 시작, 6월 11시 콘서트 지휘자 정병휘는 빈 국립음대 재학 시절 마에스트로 마리스 얀손스(Mariss Jansons)와 다니엘 하딩(Daniel Harding)의 공개 마스터 클래스에 학교 대표로 선발되어 지휘했으며, 빈 국립오페라 전 상주지휘자(Resident Conductor of the Vienna State Opera)인 미카엘 할라쉬(Michael Halasz)에게 사사받고 세계적인 거장들을 찾아다니면서 배움의.. 2022. 5. 17.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싱그러운 낭만이 가득한 5월 11시 콘서트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을 보니 정말 5월인가 봐요! 구석구석 풍겨오던 향기로운 꽃향기가 어느새 선선한 여름 바람으로 바뀌고 있네요. 화창한 날씨만큼 경쾌한 선율을 들려 드릴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5월 11시 콘서트’도 5월을 맞이해 다시 찾아왔습니다. 한 해의 절정을 알리는 이번 공연을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하는 5월 11시 콘서트 지휘자 윤현진은 한국 예술가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고유의 음악을 개발하기 위하여 노력 중이며 한국의 우수한 창작음악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하여 2015년 독일 베를린에서 기획한 한국창작음악 프로젝트 NMK(한국으로부터의 새로운 음악)를 이끌고 있습니다. 또한 지휘자 겸 작곡가로서도 활동하며 국내 기획 및 초청공연, 해외 국제 .. 2022. 4. 28.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봄바람처럼 향기로운 4월 11시 콘서트 어느새 4월, 따뜻한 햇빛과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에 마음이 설레는 봄이 찾아왔습니다. 이런 날씨에는 어디로든 떠나고 싶지 않나요? 마음 맞는 친구끼리 꽃구경이라도 가면 참 좋을 텐데요. 올봄은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4월 11시 콘서트’에서 맞이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감미로운 음악 소리로 따사로운 봄의 시작을 알릴 이번 공연을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들꽃처럼 풍성하고 다채로운 4월 28일 11시 콘서트 지휘자 이탐구는 탁월하고 감각적인 음악 해석, 자신감 넘치는 열정적인 지휘로 최근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다채로운 레퍼토리 연구와 연주활동을 통해 자신의 음악적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그는 국내 대표적인 현대음악 전문 연주 단체인 TIMF앙상블과 함께 뒤셀도르프 슈만페스티벌(Sch.. 2022. 4. 5.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따뜻한 봄의 시작을 알리는 3월 11시 콘서트 2월이 어느새 6일밖에 남지 않았는데요. 3월이 가까워질수록 떠오르는 기념일이 있죠. 네, 화이트데이입니다. 가족, 연인, 친구 등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탕을 주는 화이트데이를 기념해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 전당 3월 11시 콘서트'가 3월 10일, 봄 향기 가득한 공연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줄 이번 공연을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따뜻한 봄의 시작을 알리는 3월 10일 11시 콘서트 먼저 자유로운 지휘봉 놀림을 가진 신예 진솔 지휘자가 지휘봉을 잡습니다. 그녀는 한국예술종합학교와 만하임국립음대를 졸업하였고 2015년 독일 바덴바덴 필하모니와 함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을 지휘하며 성공적으로 데뷔 무대를 가졌습니다. 2019년에는 터키 에스키셰히르 시립교향악단의 공연에 여성.. 2022. 2.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이벤트] 따뜻한 연말을 위한 선물 12월 11시 콘서트 희로애락이 교차했던 2021년이 어느덧 막바지에 다다랐습니다. 그만큼 아쉬움과 기대가 공존하는 시간인데요. 마음이 복잡할 땐, 잠시 멈춰서 안정을 되찾을 필요가 있죠. 그래서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2월 콘서트’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올 한 해, 열심히 써 내려간 문장에 방점을 찍을 이번 공연을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악기와 하나 되어, 혼연일체의 연주를 선보일 12월 11시 콘서트 먼저 정명훈에게 사사한 박준성 지휘자가 지휘봉을 잡습니다. 그는 해외 유수의 오케스트라에서 부지휘자를 역임했고, 국내에서는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와 대구시립교향악단,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커리어를 다졌습니다. 2020년에는 아르투르 니퀴시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하며 음악적 역량을 증명한.. 2021. 11. 25. 더보기
단풍처럼 다채롭게 번지는 선율, 11월 11시 콘서트 찰나의 가을이 스치듯 우리 곁을 지나가고, 어느덧 쩡쩡 얼어붙은 공기에서 매서운 기운마저 느끼는 나날입니다. 짧은 가을을 떠나보내기 아쉬운 마음을 달래고자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가 다시 열린다고 하네요. 기다려주신 만큼, 그 어느 때보다 풍요로운 구성으로 관객을 반길, 이번 공연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변화무쌍한 수준급 연주로 관중을 사로잡을 11월 11시 콘서트 한화생명 11월 11시 콘서트에서는 다채로운 해석과 폭넓은 프로그램으로 음악적 공감과 소통에 앞장섰던 황미나 지휘자의 지휘 아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김준희가 건반을 책임집니다. 호로비츠 국제 피아노 콩쿠르 심사위원장이 ‘그는 진실된 음악가이다, 이것이 진정한 라흐마니노프다’라고 평가하고, 롱티보 국제 음악 콩쿠르 .. 2021. 10. 26. 더보기
우중충한 날씨마저 쾌청하게 뒤바꾼, 7월의 11시 콘서트 늦은 장마로 후덥지근한 7월에도 11시 콘서트는 어김없이 진행되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머금어 그 어느 때보다 축축한 날이었지만, 각양각색의 음이 종횡무진한 공연장만큼은 선선한 기운으로 가득했는데요. 열정적인 연주로 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7월 11시 콘서트를 지금부터 생생히 전해드리겠습니다. ▶ 빗속을 가로지르는 낙뢰처럼, 순식간에 오감을 일깨운 7월 11시 콘서트 7월 11시 콘서트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젊은 마에스트로, 김광현 지휘자의 해설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해박한 지식과 귀에 쏙쏙 꽂히는 해설로 곡을 감상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죠. 첫 곡은 차이콥스키의 오페라 중 ‘폴로네이즈’였습니다. 차이콥스키는 발레 음악뿐만 아니라 무대 음악에서 위대한 재능을 뽐낸 작곡가입니다. 11시 콘서트에서 선보인 .. 2021. 7. 22.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뜨거운 여름처럼 불타오르는 사랑을 노래한, 6월의 11시 콘서트 꽃피는 계절을 뒤로하고 여느 때보다 빠르게 찾아온 여름의 초엽, 한화생명 11시 콘서트도 함께 돌아왔습니다. 지난달 공연은 코로나 19의 여파로 인해 불가피하게 취소되었는데요. 이 아쉬움 덕분인지 다시 열린 11시 콘서트의 객석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관중의 뜨거운 기대와 열정으로 가득 찼습니다. 비제의 가장 유명한 오페라 하이라이트를 선보인 6월 11시 콘서트, 뜨거운 여름 같았던 그 현장의 열기를 생생히 전해드리겠습니다. ▶ 뜨거운 여름처럼 불타는 사랑을 노래한 6월 11시 콘서트 6월 11시 콘서트는 조르주 비제의 오페라 의 경쾌한 서곡으로 그 시작을 알렸습니다. 오페라 서곡은 보통 극의 막이 오르기 전, 오페라의 전체 내용을 함축하여 전달하는 기악곡을 말하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 2021. 6. 2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