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험해지

어려운 코로나 시국 속 보험, 해지하지 않고 유지하는 법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이 크게 달라진 것도 어느덧 1년하고도 절반이 훌쩍 지났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하기만 했던 마스크 착용이 이젠 익숙해져서, 요즘 저에게는 외출하기 전 마스크를 깜빡하게 되는 일도 많이 줄었습니다. 개인의 위생관념이 달라진 것뿐 아니라, 생활패턴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퇴근 후 친구들, 직장동료들과 늦게까지 함께하던 술자리도 뜸해지고, 9시~10시만 되면 귀가하여 하루를 마무리하는 일상으로 바뀌게 된 것이죠. 이렇게 변화한 일상을 조금 돌이켜 보면, 달라진 상황으로 인해 재정위기에 처한 이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보통 재정적인 위기가 닥치면, 사람들은 당장 체감되지 않는 비용을 줄이기 시작합니다. 수십만원이 넘는 필라테스 수업 대신 집 근처 공원을 뛰는 것으로 운동을 대체하고,.. 2021. 9. 23. 더보기
[보험썰전] 해지된 보험을 부활시킬수 있다? 업무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홧김비용으로 충동 쇼핑을 한 한대리의 통장잔고가 결국 텅텅 빈'텅장'이 되어버리고 마는데요. 이로인해 가입했던 연금보험의 보험료까지 밀려 해지가 되버리고 맙니다.이에 좌절하던 한대리에게 김대리가 "보험은 부활시키면 되지~"라고 위로를 하는데요, 과연 해지된 보험을 다시 부활시키는게 가능할까요? 정답은 Yes! 보험료 미납으로 인하여 해지된 계약에 대하여 2016.4.1 이후 계약 건은 해지된 날로부터 3년(그 이전 계약은 2년) 이내에 부활(효력회복)을 청약하고, 회사가 승낙하는 경우 연체보험료와 연제이자를 납입하여 계약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때 부리되는 연체이자는, 연체된 보험료에 대해 약관에서 정한 이율로 계산된 금액이며, 부활 청약서 작성 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2017. 9. 19. 더보기
보험도 살릴 수 있다? 죽은 내 보험 되찾기! 집을 사기 위해 급한 돈이 필요하게 된 직장인 김 군. 여기저기서 새나가는 돈을 막기 위해 지출수단을 줄일 궁리를 하는데요. 김 군의 지출정리대상 0순위에 오른 것은 보험! 건강상에 아무 문제 없다고 자신하면서 납부금액을 줄이기 위해 보험 하나를 해약합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예기치 못한 경미한 사고로 계획 외의 지출이 발생하는데요. 그 때 김군의 머릿속에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그 때 그 보험! ‘조금만 참을걸~!’ 하며 아쉬워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보험은 끝까지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라는 점은 알고 있지만, 살면서 혹시나 하는 경우에 보험을 해지하고 다시 부활시킬 수 있다는 것은 깜빡! 하고 있어요. 가계에 도움이 되는 보험 부활 방법! 차근차근 알아볼까요? ▶ 숫자로 말해요♪ 보험 부활 건수 UP.. 2013. 4. 1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