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서트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감성 가득 12월 11시 콘서트 어느덧 찬 바람도 익숙해지고 거리에는 연말의 정취가 물씬 풍겨오는 겨울이 오고 있습니다. 유난히 많은 일이 있었던 올 한 해를 마무리할 준비에 다들 바쁘실 텐데요.‘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 전당 12월 11시 콘서트’에서 준비한 한 해를 마무리하는 감성 넘치는 무대를 만나볼까요? ▶다사다난했던 한 해의 마무리, 12월 11시 콘서트 만 15세의 나이로 ‘비엔나시립음악대학’ 피아노 전공 본과에 최연소로 입학한 지휘자 최영선은 이후 ‘그라츠 국립음악대학’에 최연소로 입학, 피아노과, 합창 지휘과, 오케스트라 지휘과를 졸업한 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원’ 지휘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젊은 나이에 이미 유수의 오케스트라를 지휘하였고 일본의 재즈 피아니스트 ‘유키 구라모토’ 국내 순회공연을 지휘하고 롯데콘서트홀 20.. 2022. 11. 25.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깊은 감성의 클래식 음악을 듣기 좋은 계절, 11월 11시 콘서트 어느새 단풍의 계절인 가을에 들어섰습니다. 가을은 유난히 깊은 감성을 자극하는 음악이 좋아지는 계절인데요. 이번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 전당 11월 11시 콘서트’에서는 가을의 정취에 어울리는 감성적인 오페라 곡들을 준비했습니다. ▶깊은 감성을 자극하는 가을 오페라, 11월 11시 콘서트 서울 예술고등학교 작곡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지휘 전공, 독일 만하임 국립음악대학 대학원 지휘과를 졸업한 정한결은 현시대의 수많은 정상급 지휘자들을 배출한 독일 문화부 산하 독일 음악협회 ‘지휘자 포럼’의 회원으로 선발되어 활동하였습니다. 세계적 권위의 독일 국제 지휘자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최종 결선에 진출하여 3위 입상과 함께 청중상을 수상한 능력 있는 지휘자입니다. 독일과 국내 수많은 오케스트라의.. 2022. 10. 18.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소중한 사람과의 가을을 클래식 음악으로 물들일, 10월 11시 콘서트 소중한 사람과 함께 단풍 구경 가고 싶은 계절 가을.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 전당 10월 11시 콘서트’가 돌아왔습니다. 더욱 깊어가는 가을을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으로 물들여보세요. ▶깊어가는 가을을 클래식으로 채워줄, 10월 11시 콘서트 지휘자 송안훈은 2011년 라이프치히 국립음대 지휘과 강사로 교육자를 시작했고, 독일의 오스나부르크 시립극장에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카펠마이스터로 활발히 활동 중인데요.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라이프치히 국립음대 마이스터 클라스를 성공적으로 졸업하였고, 2020년부터는 함부르크 국립음대 지휘과 강사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카펠마이스터로서 10여 년 동안 폭넓은 음악 활동을 하며 ‘das Orchester’, ‘Kulterfeder’, ‘N.. 2022. 9. 20.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다가오는 추석에 풍성함을 더해줄, 9월 11시 콘서트 유난히도 힘들었던 8월을 지나 다가오는 추석의 풍성함을 한층 더 더해줄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 전당 9월 11시 콘서트’가 돌아왔습니다. 깊고 아름다운 선율로 감동이 가득할 이번 공연을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추석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9월 11시 콘서트 지휘자 정헌은 오스트리아 그라츠 국립음악예술대학교에서 관현악 지휘 전공으로 학사와 석사과정을 졸업했습니다. 유학 중 남서독일 필하모닉 콘스탄츠, 체코 흐라덱 크랄로베 필, 영국 북왕립음악원 오케스트라 등을 지휘하였고, 2014년에는 비엔나에서 열린 Wiener Musikseminar 국제음악제 콩쿠르에서 지휘 부문 3위에 입상하였습니다. 2021년에 목포시향에 제6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임명되었고, 올해 10년 만에 목포시향과 예술의전당 교향.. 2022. 8. 23.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소중한 사람과의 특별한 여름휴가 8월 11시 콘서트 계속되는 무더위와 장마에 지친 여러분들을 청량한 음악으로 위로해줄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 전당 8월 11시 콘서트’가 돌아왔습니다. 사랑하는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하면 더욱 좋은 우리들의 특별한 여름휴가를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실내에서 시원하게 즐기는, 8월 11시 콘서트 지휘자 김성진은 청소년 시절 작곡과와 피아노과를 거쳐 연세대 음악대학에서 합창지휘를 전공했고, 졸업 후 독일의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 오케스트라 지휘과에 수석 입학해 독일의 명교수인 크리스티안 에발트(Christian Ehwald)와 공부하였습니다. 또한, 이 시기에 클라우디오 아바도, 다니엘 바렌보임, 사이먼 래틀과 같은 세계적인 지휘자들의 연주회와 리허설을 자주 접하면서 음악적인 시각을 넓혔습니다. 이후, 해외와 국.. 2022. 7. 19. 더보기
국악에 다양한 장르를 끼얹어 새로운 트렌드를 만든 ‘이날치’ 국악에 팝 얼터너티브를 섞어 전 세계 음악 팬들을 사로잡은 ‘이날치’가 로 전국을 찾아갑니다. 한화생명 콘서트는 2004년부터 매년 지방 도시를 순회하며 개최해 온 공연인데요. 대중성과 예술성을 갖춘 품격 있는 문화공연 체험 기회를 제공해 문화예술의 저변을 넓히고자 기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독창적이고 진취적이며 새로운 스타일로 대중음악계를 강타한 이날치가 공연의 포문을 엽니다. 공연 기획 의도에 이만큼 어울릴 수 없는 ‘이날치’. 그들의 음악 세계를 조금 더 깊이 있게 들여다보기 위해 이날치가 걸어온 그동안의 이야기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장르의 결합으로 창조한 '21세기형 판소리' 국악에 팝 얼터너티브의 옷을 입혀,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는 국악 퓨전 그룹 ‘이날치’는 민요 록 밴드 ‘씽씽’.. 2021. 10. 11. 더보기
우중충한 날씨마저 쾌청하게 뒤바꾼, 7월의 11시 콘서트 늦은 장마로 후덥지근한 7월에도 11시 콘서트는 어김없이 진행되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머금어 그 어느 때보다 축축한 날이었지만, 각양각색의 음이 종횡무진한 공연장만큼은 선선한 기운으로 가득했는데요. 열정적인 연주로 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7월 11시 콘서트를 지금부터 생생히 전해드리겠습니다. ▶ 빗속을 가로지르는 낙뢰처럼, 순식간에 오감을 일깨운 7월 11시 콘서트 7월 11시 콘서트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젊은 마에스트로, 김광현 지휘자의 해설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해박한 지식과 귀에 쏙쏙 꽂히는 해설로 곡을 감상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죠. 첫 곡은 차이콥스키의 오페라 중 ‘폴로네이즈’였습니다. 차이콥스키는 발레 음악뿐만 아니라 무대 음악에서 위대한 재능을 뽐낸 작곡가입니다. 11시 콘서트에서 선보인 .. 2021. 7. 22. 더보기
완연한 봄기운으로 한껏 무르익은, 4월의 11시 콘서트 봄볕이 따뜻하게 몸을 데우는 4월을 맞아 올해 두 번째 11시 콘서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관중과 연주자 모두 다시 마주한 공연장에서 풀꽃 같은 밝은 미소를 띠었는데요. 찬 기운이 가시고 어느덧 훈훈한 열풍이 물씬 밀려 들어온 4월 11시 콘서트를 지금부터 선명하게 전해드리겠습니다. ▶ 봄비처럼 촉촉하게 귓가를 적신 4월 11시 콘서트 4월 11시 콘서트의 시작을 알리는 곡은 히메네스의 오페라, 중 ‘간주곡’이었습니다. 이 곡은 스페인의 독특한 음악극 문화인 사르수엘라(zarzuela) 장르에 속하는데요. 사르수엘라는 스페인식으로 변형된 오페라를 뜻합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로 하는 게 아닌, 현대의 뮤지컬처럼 대사와 노래가 조화를 이루는 형태죠. 주로 대중들을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에 민속적인 색채가 두드.. 2021. 4. 2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