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서트

완연한 봄기운으로 한껏 무르익은, 4월의 11시 콘서트 봄볕이 따뜻하게 몸을 데우는 5월을 맞아 올해 두 번째 11시 콘서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관중과 연주자 모두 다시 마주한 공연장에서 풀꽃 같은 밝은 미소를 띠었는데요. 찬 기운이 가시고 어느덧 훈훈한 열풍이 물씬 밀려 들어온 4월 11시 콘서트를 지금부터 선명하게 전해드리겠습니다. ▶ 봄비처럼 촉촉하게 귓가를 적신 4월 11시 콘서트 4월 11시 콘서트의 시작을 알리는 곡은 히메네스의 오페라, 중 ‘간주곡’이었습니다. 이 곡은 스페인의 독특한 음악극 문화인 사르수엘라(zarzuela) 장르에 속하는데요. 사르수엘라는 스페인식으로 변형된 오페라를 뜻합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로 하는 게 아닌, 현대의 뮤지컬처럼 대사와 노래가 조화를 이루는 형태죠. 주로 대중들을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에 민속적인 색채가 두드.. 2021. 4. 2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봄의 태동을 알리는 올해의 첫 공연, 3월의 11시 콘서트 코로나 19로 한동안 멈춰 섰던 11시 콘서트가 어느덧 찾아온 봄의 초입을 맞아 드디어 재개되었습니다. 오랜 기다림 때문이었을까요. 무대에 올라선 연주자도, 기대에 들뜬 청중도, 얼굴 한가득 물든 설렘으로 밝게 빛났습니다. 이처럼 훈훈한 분위기가 물씬 풍겼던 올해 첫 11시 콘서트 현장을 생생히 전해드리겠습니다. ▶ 공연의 갈증을 말끔히 해소한 3월 11시 콘서트 3월 11시 콘서트의 첫 곡은 번스타인의 서곡이었습니다.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문학자인 볼테르의 원작(캔디드 혹은 낙관주의)을 바탕으로 만든 곡인데요. 주인공 캔디드가 곤경을 겪는 이야기가 주를 이룹니다. 번스타인이 이 곡을 쓰던 1950년대의 미국은 무분별한 반공주의(매카시즘)의 광풍이 휩쓸던 시기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작곡가들 역시 피해를 보.. 2021. 3. 24.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클래식 음악으로 떠나는 여행, 8월 11시 콘서트 태양 빛이 뜨거워진 7월, 빨리 휴가를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드는 날입니다. 여름 휴가까지 멀었지만 7월의 11시 콘서트에서는 음악으로 여름 휴가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7월보다 더욱더 무더워지는 8월에는 어떤 곡들이 여러분의 마음을 어루만져줄까요? ▶ 음악으로 즐긴 여름 휴가, 7월 11시 콘서트 올해의 일곱 번째 11시 콘서트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곡으로 막을 올렸습니다. 모차르트의 은 모차르트가 빈으로 이주한 뒤 처음으로 발표한 오페라 곡인데요. 오페라의 내용은 터키 태수의 후궁으로 팔려 간 콘스탄체와 그녀를 구출하기 위해 후궁으로 찾아간 연인 벨몬테의 이야기입니다. 벨몬테는 하인 페드릴로의 도움으로 콘스탄체와 재회하는 데 성공하지만, 두 사람은 야음을 틈타 하인들과 후궁을 탈출하려다 궁지기인 오스민에.. 2019. 7. 17. 더보기
핑크빛 썸의 시작, < Lifeplus 벚꽃피크닉페스티벌 2018 > 미리보기 작년 봄, 우리 마음을 설레게 했던 을 기억하시나요? 인기 뮤지션들의 화려한 공연과 벚꽃마켓, 피크닉존까지. 다채로운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었는데요. 올 해도 봄과 벚꽃, 그리고 로맨틱한 피크닉에 어울리는 축제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도심 속 에서 가장 봄을 가깝게 즐길 수 있는 축제 가이드를 소개합니다. ▶ 가기 전 확인해야 할 4가지! 1. 4월 7일 토요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만나요!먼저 축제 장소와 일정부터 확인해 볼까요? 는 4월 7일 토요일, 63빌딩 앞 여의도 한강공원 앞에서 펼쳐집니다. 63빌딩을 중심으로 7개의 장소에서 각기 다른 향기의 무대와 이벤트가 열리는데요. 도심 속 여유를 느낄 수 있는 피크닉 라운지와 벚꽃을 모티브로 한 블라썸 마켓, 봄날의 아름다운 콘서트가 펼쳐질 .. 2018. 3. 22. 더보기
덕쩐(錢)일치, 기획사의 주주가 되면 할 수 있는 일 직장인 중에서는 자신의 취미생활을 위해 아이돌 팬 등 소위 말하는 덕질(팬질)을 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학창시절과는 다르게 안정적인 수입 등으로 어느덧 무시할 수 없는 팬층이 되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팬질(덕질)을 하면서도 팬으로서 참을 수 없는 순간이 있는데요. 이 때문에 나름 팬덤을 꾸려 기획사 앞에 찾아가 항의를 해보기도 하고, 불매운동도 해 봅니다. 심지어 버스에 배너 광고도 걸어보지만 어차피 우리는 일개 팬일 뿐, 무슨 힘이 있나 싶습니다. 그렇지만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우리가 아이돌 기획사의 주주가 된다면, 언젠가 우리도 기획사에 영향력을 행사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르니까요. ▶ 기획사 주주가 되면 할 수 있는 일 코스피나 코스닥 같은 주식시장에 상장된 주식은 누구나 살 수.. 2017. 11. 10. 더보기
한화 금융 5개사가 자신 있게 선보이는 금융 브랜드 'Lifeplus' TV 광고 On-Air 2016년부터 한화생명이 소개해 드린 브랜드가 있습니다. 바로 ‘Lifeplus’인데요. Lifeplus는 고객에게 꼭 맞는 혁신적인 금융으로 변화하기 위해 탄생한, 한화생명을 포함한 한화 금융 5개사의 공동 브랜드 입니다. 삶이 나아지고 새로워지는 금융 브랜드 Lifeplus가 11월부터 TV 광고를 통해 고객 여러분께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려 합니다. 지금부터 Lifeplus의 특별한 매력을 알려 드릴게요! ▶삶의 일상을 말하는 금융 브랜드 Lifeplus 지금까지의 보험은 질병/은퇴/사망 등 인생의 생로병사 중 ‘로병사’에 주로 대비해 왔는데요. Lifeplus는 보험의 가치는 인생의 전 생애를 다루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했습니다. ‘생’ 즉 ‘삶의 일상’에 집중해 삶을 보다 의미 있게 만드는 .. 2017. 11. 1.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하세요 톨스토이는 “음악은 영혼을 자극하는 위대한 힘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열린 8월의 는 일상을 위로하고 활력을 불어넣는 음악의 힘을 더욱 강렬하게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청량한 감동으로 물들인 8월 11시 콘서트 세계적인 지휘자이자 천재적인 작곡가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서곡이 밝은 에너지로 콘서트 장을 가득 채웠고, 찰스 T. 그리프스의 ‘플루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시곡 A.93’은 묵직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플루티스트 손유빈의 리드미컬한 플루트 선율이 어우러져 낭만적이고 서정적인 무대를 이끌어 냈습니다. 비제의 오페라 을 편곡한 ‘플루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카르멘 환상곡’은 매혹적인 집시의 자유로운 매력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기도 했죠. 차이콥스키가 모.. 2017. 8. 16.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시원하게, 상쾌하게 여름을 보내는 방법 삼복더위 열기와 장마철 습기가 가득한 이 계절에 청량감 있는 음악, 혹은 휘몰아치듯 열정적인 음악으로 더위를 잠시 잊어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는 듯 한데요. 7월 11시 콘서트[Summer Fest 1] 공연이 있던 그날, 예술의 전당으로 향하는 등줄기에서는 땀이 흘렀지만, 콘서트홀 앞에서 시원한 물줄기를 쏘아올리는 분수대를 보는 순간 이미 마음은 다른 세계에 온 것 같았습니다. 요정의 날개짓을 연상시키는 바이올린 연주가 돋보인 [멘델스존 / ‘한 여름 밤의 꿈’ 서곡]을 시작으로, 오케스트라와 클라리네티스트의 어울림이 아름다웠던 [모차르트 / 클라리넷 협주곡 A장조 KV 622], 슈만이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에 작곡했기 때문인지 정열적이면서도 무겁게 느껴지는 [슈만 / 첼로 협주곡 A단조 Op.129],.. 2017. 7. 2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