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프라노

[11시 콘서트] 힘들었던 2020년,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합니다. 12월 11시 콘서트 길고 긴 재정비 끝에 우리 곁을 찾아온 11시 콘서트. 제법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콘서트홀을 찾은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날 11시 콘서트는 어느 때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관객 여러분을 맞이했는데요. 11월의 11시 콘서트,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 어느 때보다 풍성했던 11월 11시 콘서트 11월 11시 콘서트는 그 어느때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맞이했는데요. 이날 콘서트는 무려 6곡으로 구성되었는데요. 과연 어떤 곡이 11시 콘서트의 막을 열었을까요? 첫 번째 곡은 로시니의 오페라 서곡과 아리아, ‘방금 들린 그대 음성’입니다. 는 조아키노 로시니의 최고 히트작이자 대표작으로, 로시니 특유의 희극적 감각이 돋보이는 명작입니다. 열정적인 청년귀족 알마비바 백작과 돈 많고 아리따운 처녀 로지.. 2020. 11. 23.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친구의 다정한 노래 같던 봄의 목소리 따뜻한 날씨의 봄을 맞이하는 2018년 4월 둘째 주 목요일 오전에는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한 달에 한 번씩 열리는 가 열리기 때문이었는데요. 얼마 전까지 쌀쌀했던 날씨도 공연장을 찾은 관중들과 하나가 되었는지 제법 화창한 분위기로 다정한 봄의 목소리가 연주되었습니다. 이날 연주된 곡들은 다정한 봄 날씨에 더없이 어울리는 왈츠 곡과 오페라 넘버들이었습니다. 그럼 4월의 가 들려준 봄의 목소리, 어떤 음악들이었는지 함께 보시죠. ▶산뜻한 왈츠에 경쾌한 오페라가 반짝이던 축제 한마당 - 4월의 4월의 11시 콘서트는 악단부터 참 특별했는데요. 협동조합의 프로 오케스트라로 창단 때부터 화제를 모았던 코리아 쿱 오케스트라가 이날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능숙하면서도 여유 있게 이어나가 .. 2018. 4. 19. 더보기
[초대 이벤트] 3월 11시콘서트 후기 보고 4월 11시 콘서트 가자! 3월 11시 콘서트가 있던 날은 촉촉한 빗방울로 하루를 열었기에 그전까지 수줍어하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나무와 풀잎들도 새롭고 따뜻한 계절에 푸르른 색을 더했습니다. 연주되었던 프로그램의 곡들도 여느 때보다 기운찬 현악기의 조화가 활짝 피어나는 꽃과 같았습니다. 3월의 가 꾸민 봄의 시작, 어땠을지 함께 따라가보시죠. ▶고전파의 그윽함과 낭만파의 산뜻함이 이룬 감성 협주 - 3월의 3월의 11시 콘서트의 첫 곡은 “G선상의 아리아” 였습니다. 바흐 음악의 향기가 객석에 머물러 있을 때 명 해설자 조재혁 피아니스트가 등장해 바이올린이라는 악기의 구조와 장점에 대해 재미있는 음악 상식을 전하며 < 브루흐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g단조 Op.26 >을 이어나가며, 1부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2부에서 선보인 .. 2018. 3. 1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