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위험에서 일상을 보호하는 보장성 보험 보험은 미래의 걱정을 사는 일이라는 말이 있죠. 사망했을 때 남은 가족을 위해, 혹시 생길 수 있는 질병이나 상해에 대비하기 위해, 노후 준비 등 다양한 상황에 대비하는 보장성 보험의 진가를 표현한 말이 아닐까 싶은데요. 오늘은 삶의 질을 유지하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건강’을 지켜주는 보장성 보험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 했습니다 늘어난 수명만큼 행복한 삶도 연장되면 좋겠지만, 기대수명이 증가한다는 것은 그만큼 더 오랜 기간 질병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죠. 실제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건강수명 산출보고서(2014년)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인생의 8분의 1을 질병을 안고 살아간다고 하는데요. 유병장수 시대, 기본적인 행복이 보장된 미래를 누리기 위해 보장성 보험은 선택이 아닌 필수랍니다! .. 2017. 4. 17. 더보기
3세대 종신보험 ‘GI보험’에 대해 아시나요? ‘암’과 ‘중대한 암’은 다르기 때문에 보험 보장도 다르다? 보험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중대한 질병이어야 고액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CI(Critical Illness)보험의 얘깁니다. 그러다 보니 같은 암이라도 초기 암이나 크기가 작은 경우, 약관에서 규정한 보장기준에 못 미쳐 보험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하기도 합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기대가 무너질 수밖에 없겠죠. 이러한 한계를 보완한 상품이 최근 많은 보험사에서 속속 선보이고 있는 GI(General Illness)보험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질병의 위중을 따지지 않고 병을 진단 받으면 보장되기 때문에 CI보험을 대체하는 보험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이와 같은 다양한 보험의 출시가 어떻게 이뤄져 왔는지.. 2017. 2. 15. 더보기
실손의료보험 요즘 ‘실버’라는 단어를 자주 듣게 되는데요.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은퇴 후 삶을 어떻게 살 것인가가 화두가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건강보험적용인구 1인당 월 평균진료비는 80,545원으로 전년도 78,424원 보다 2,121원(2.7%) 늘어났다고 하는데요. 특히, 그 중 65세 이상 진료비가 건강보험 총 진료비의 34.4%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이는 2005년 24.4%에 비해 10% 나 증가한 모습인데요. 현재 우리나라의 평균수명의 증가로 노인수가 얼마나 빠르게 늘고 있는지 느낄 수 있는 수치입니다. 이렇게 노인의료비가 증가하면서 가정에서의 의료비 지출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요. 65세 이상의 의료비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지만 반대로 은퇴시기는 점점.. 2014. 3. 3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