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액

[서치] 데이빗은 딸인 마고의 동의 없이 마고의 보험금 중도인출 가능할까? 목요일 밤, 스터디 클럽을 다녀오겠다던 딸 마고가 부재중전화 3통을 끝으로 사라집니다. 딸의 신상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눈치챈 아빠 데이빗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고 도움을 요청하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그는 행방을 찾기 위해 딸의 노트북을 통해 사생활을 추적합니다. 텀블러, 페이스북, 메일, 구글 등 온라인 SNS를 통해 마고가 외톨이었고, 거액을 어딘가에 송금했음을 알게 되는데요. 하지만 명확한 단서는 나오지 않고 사람들의 시선은 점점 의심으로 변해갑니다. 끝까지 포기할 수 없는 데이빗은 마고 앞으로 들어둔 보험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마고가 온라인 상으로 보험금을 청구했다면 행적을 자세히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었죠. 데이빗은 딸 마고를 찾을 수 있을까요? 그리고 보험 계약자인 딸 마.. 2018. 9. 12. 더보기
미성년자 상속재산 이전을 위한 타익신탁 활용기 일찍이 부모님을 여읜 김수안(32세, 가명) 씨는 여동생(김정안, 12세)이 한 명 있습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동생은 후견인으로 선임된 고모가 돌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얼마 전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남긴 거액의 상속재산을 부모님 대신 동생의 지분까지 상속받은 수안 씨는 고민이 하나 생겼습니다. 주변 친척들의 따가운 시선이 그녀를 괴롭히기 시작한 것입니다. 현재 미성년자 신분인 동생의 상속재산을 본인이 관리하고 있는데, 주위 친척들이 과연 동생에게 상속재산이 이전될 수 있을지 의문을 표하고 있는 것입니다. 수안 씨는 친척들도 공감하고 수긍할 수 있는 한편 안전하고 확실하게 동생에게 본인 몫의 상속재산을 넘겨줄 수 있도록 “신탁(信託, Trust)”을 통해 비슷한 고민을 해결한 사례*를 떠올린 친구.. 2018. 6. 29.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