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

최근 원화강세의 배경과 전망


 

최근 원화 강세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9월 24일 원/달러 환율종가는 달러당 1,072원으로, 지난 6월 24일 1,161원 대비 4% 하락한 상황입니다. 지난 5월 중에 잠시 1,100원 아래로 하락한 적이 있었으나, 이번에 다시 하락세가 확대되면서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최근 원화의 강세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데요. 오늘은 화 강세의 원인과 앞으로의 전망은 어떤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탈된 글로벌자금이 국내로 유입



원화 강세가 진행된 주요 배경으로는 일부 이머징국가의 외환위기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상대적으로 한국의 건실한 펀더멘탈(Fundamental, 경제기초)이 부각된 점을 들 수 있습니다. 8월 하순 이후 만성적인 경상적자국인 인도와 인도네시아 등의 위기가능성으로 통화약세가 심화되면서 글로벌 자금의 이탈이 진행되었는데요. 이 자금들이 상대적으로 펀더멘탈이 양호한 국내로 유입되면서 원화 강세를 이끌었습니다. 


이머징(Emerging)국가와 펀더멘탈(Fundermental)


이머징(Emerging)국가는 말 그대로 ‘떠오르는 국가를 말합니다. 선진국은 아니지만 선진국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국가이며, 한국을 비롯한 브릭스국가(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등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펀더멘탈(Fundamental, 경제기초)은 한 나라의 경제상태를 표현하는데 있어 가장 기초적인 자료가 되는 성장률, 물가상승률, 실업률, 경상수지 등의 주요 거시경제지표를 말하는데요. 펀더멘탈은 국제경제 안정에 필요한 기초적인 조건들이며, 펀더멘탈의 균형이 붕괴되면 각 국간의 통화가치의 변동이 발생하고 세계경제는 안정을 잃게 됩니다.

<출처: 매일경제>

 

 



▶ 
중국의 경기회복세와 양적완화 유지결




이머징국가의 외환위기 우려에도 한국 증시로 외국인자금이 유입된 이유는 우리나라가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고, 충분한 외환보유고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중국 경기지표의 회복세와 한국의 수출 강세가 더해지면서 외국인자금의 유입이 가속화 되었습니다. 특히 한국이 가장 수출을 많이 하는 중국 경기의 개선은 수출 증가로 이어지면서 원화강세를 이끌고 있습니다.




여기에 최근 미국 연방준비위원회가 9월 FOMC(미국연방공개시장위원회,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에서 양적완화를 지속하기로 결정한 것이 달러화 약세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원화 강세가 심화되었습니다. 시장에서는 이번 FOMC 회의 이전에 양적완화 축소를 기정 사실로 받아들이면서 달러화 강세가 진행되고 있었으나, 예상과 다른 결정이 나오면서 달러화가 약세로 전환된 것입니다. 


 


 
원화강세의 흐름이 장기화 될 가능성은 낮다




최근의 원화강세 흐름에도 불구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원화강세의 흐름이 장기화 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선 이번 FOMC 회의의 결과 양적완화가 유지됨에 따라 신흥국 외환위기 우려가 감소했는데요. 따라서 인도와 인도네시아 등에서 빠져 나온 자금이 국내로 유입되는 현상은 줄어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히려 과하게 급등했던 이들 국가의 환율이 안정세를 찾아간다면 국내에서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인도와 인도네시아로 다시 유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입니다. 



<출처: KBS 개그콘서트>



이번 FOMC 회의에서는 양적완화 유지를 결정했지만 최근의 경기회복세를 감안할 경우 늦어도 연말 이전에는 양적완화 축소를 단행할 것으로 보는 견해가 지배적입니다. 이 경우 달러 공급 감소에 따른 달러화 강세가 진행되면서 원화약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따라서 최근의 원화강세 추세는 지속되기 어려우며, 중장기적으로는 달러화 강세 추세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 김동환 연구위원 라이프앤톡 다른글보기

달러 강세화! 2차 외환위기 가능성은? (바로가기)

출구전략 가능성과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바로가기)

엔화 약세가 우리 증시에 미치는 영향 (바로가기)





김동환

  • 재상평여수 2013.10.08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읽었습니다.
    글을 쉽게 잘써주시네요. 경제 연구원님이라니 무한신뢰도 되구요.
    제글에 트랙백을 해주셔서 이렇게 글을 읽게 되네요.
    결과적으로 김동완연구원님의 글에 동의합니다. 다만 국내의 경제사정을 수출기업에 맞추고 증시에만 맞추는 것이 좀 아쉽다고 생각이 듭니다.

    이번 외국인이 아세안국가들에서 돈을 빼고 국내로 들어온 것은 연구원님 말씀처럼 다행히 수출경제지표가 좋은 것이라 할 수 있지만 언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가 우리꺼였나요?
    케리트레이드에 핫머니등의 단기자금들이 투기성으로 들어와서 1800P의 증시를 억지로 올리고, 원화가치를 상승시키고 이때 기관과 개인이 동반매수를 기다렸다가 외국인들이 물량 떠넘기기 식으로 도망가는 방식은 여러번 있었죠.

    저는 그게 양적완화축소연기에 기인한다는 베이스에는 동의하나 원래 우리나라는 쉽게 먹고 튈수있는 공간이라는데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2000P내외에서 박스권상태에 있는이유도 외국인이 30일가까이 사는데 기관이 계속 팔아재끼는 이유이고 개인도 최근 소폭사는 모습을 보이나 물량을 외국인에게 너무 많이 넘긴 상황이라 그러겠죠.

    우리나라는 경제상황이 좋다고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특히 실물경제는 IMF위기보다 더욱 심각하고, 국민과 정부의 위기라는데에서 더 큰 문제가 있지않을까 생각됩니다. 또한 이는 기업의 위기로 번지는데에는 이견이 없으실거라 생각이 듭니다.

    하우스푸어의 문제가 금융권의 부실문제가 되고 위기상황에 있는 기업의 채권발행으로 자금조달을 하고 싶은데 STX, 동양그룹의 사태를 본 투자자들은 더욱 투자를 하지 않는 상황이 되겠죠.

    지금 건설사 채권수익률은 어마어마합니다. 정크본드같은 느낌도 듭니다. 오히려 신용평가사들이 장난하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심각하죠.

    제가 생각하는 결론은 연구원님의 결과적인 말씀에는 동의하지만 과정상에서 원화가치 하락은 완만한 소프트랜딩으로 수출에 좋은 영향을 미칠것이라 생각하시지만, 오히려 하드랜딩으로 다시 외환보유고의위기가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박근혜정부는 경제민주화정책을 미루고, 다시 대기업에 대한 지원을 하려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정부가 경제의 비상사태라고 생각하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 김동환 2013.10.08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견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부분 동의 합니다.
      외국인 자금의 유출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있는 문제구요
      지금껏 우리나라 증시가 겪어왔던 고질병 중에 하나임이 분명합니다.
      또다시 외국인자금의 급격한 유출로 외환위기가 오지 말라는법도 없습니다.

      한가지 생각하셔야 할 점은
      제가 이 글을 원화가치 하락을 소프트랜딩으로 결론짓고 쓴것이 아닙니다.
      방향성으로 볼때 원화강세가 지속되기 어렵다는 말입니다.
      하드랜딩 가능성을 배제한 것이 아니라는 말이죠.

      다만, 얼마전 인도, 인도네시아 등의 외환위기 가능성이 제기될 당시에
      우리나라는 오히려 자금이 들어왔던 상황입니다.
      전반적인 경제환경이나 금융시장 상황이 여전히 리스크가 크지만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같은 여러가지 정황을 놓고 볼 때 아직 하드랜딩을 말한 단계는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중장기적인 방향성에 동의 하신다면,
      하드랜딩의 가능성은 열어놓되 향후에 외국인자금의 유출 추이를 조금 더 지켜보는것이 어떨까요??

  • 재상평여수 2013.10.08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제가 너무 앞서간것 갔습니다.
    2000P내외에서 횡보하는 것을 보면서 조만간 외국인들이 돈을 빼겠다는 생각이들어서
    과거의 경험이 떠오르더군요. 그러다보니 한숨을 쉬게되면서 좀 앞서갔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실물경제의 위기부분은 아무래도 정치적인 문제가 심각하겠죠.
    요즘 TV를 보면 좀 ....그렇습니다. 욕이 나올뻔합니다....

    이런 상황을 보면서 연구워님이 말씀처럼 외부적인 자금조달이 수출업체에 한정된 지원은
    가능하겠지만..내수시장의 악화로 인한 경제문제는 도미노처럼 연결되어 언제 넘어질지
    모르는 위태위태한 상황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미국의 양적완화축소문제, 부채한도상향조정문제, 오바마케어등 미국의 복잡한 현안은
    앞으로 협상이 잘 타결되겠지만 지속적인 리스크로서의 존재가 되지 않을까도 생각이
    됩니다. 여기에서 저는 한국이 만만한 호구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어집니다. 이또한 너무
    많이 앞서가는 것일 수 있겠지만...무당처럼 쭉 파노라마가 펼쳐지는 이유는 뭘까요?^^

    저는 제 블로그에 트랙백이 되어있어 와보게 되었는데요.
    저도 09년도,10년도에 한화KLD FP였습니다. 거기서 증권사로 가게되었지만 말이죠.
    하여튼 연구원님의 글 잘일고 갑니다. 자주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