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생명/11시콘서트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38도 폭염도 잊게 만들어 줄 COOL한 Summer Time – 8월 11시 콘서트

불볕 더위가 기승을 부린 여름이죠? 그래서 이번 8월의 11시 콘서트는 어느때보다 폭염의 뜨거움을 식혀줄 무도곡과 재즈풍의 음악들로 예정되어 있는데요. 거쉬인의 COOL한 피아노 선율과 번스타인의 활기찬 뮤지컬 넘버로 시원한 여름 보내볼까요?




▶ 더위로 짜증나는 여름보다 낭만적인 여름을 떠올리게 할 대표곡들


드보르작 - ‘슬라브 무곡 제2번 e단조 Op.72’

체코에서 나고 자란 드보르작은 낭만주의 음악에 체코의 민족주의 색채를 곁들이는가 하면 다른 나라에서 머물 때는 슬라브풍 음악에 그 지역의 토속적인 색채를 살려 작곡을 했죠. 그중 슬라브 무곡은 관현악곡과 피아노곡의 두 종류로 만들어질 정도로 잘 알려진 명곡입니다. 이번 콘서트에는 어떤 곡으로 만나게 될까요?

 



차이콥스키 - ‘로코코 주제에 의한 변주곡 Op.33’

차이콥스키 음악의 서정적인 매력이 첼로와 조화를 이룬 명곡이죠. 이름이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이유는 음악의 풍이 ‘로코코’ 가 아니라 ‘로코코 양식에 대한 것’ 이라서 그 부분을 구분하고자 ‘로코코 주제’라는 부제가 붙었죠. 변주곡이지만 협주곡에 가까운 곡으로서 매우 유려한 첼로 솔로를 만날 수 있죠.

 



▶몰디브의 파란바다를 떠올리게 만들어줄 랩소디


거쉬인 - ‘랩소디 인 블루’

이 곡은 본래 두 대의 피아노로 연주되는 곡이었지만 곧 재즈밴드가 연주하기 좋은 풍으로 편곡이 되어 초연 당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그리고 그 초연을 들었던 라흐마니노프와 하이페츠 같은 유명 음악인들이 저마다 ‘랩소디 인 블루’를 소개하거나 해석 지휘하면서 세계적인 명곡이 되었죠. 판타지아 같은 애니메이션 넘버로도 잘 알려진 이 곡은 클래식과 재즈가 만나는 반가운 자리를 만들어줄 겁니다. 

 


▶2018년 8월 두 번째 목요일, 썸머 타임 콘서트!


뜨거운 태양과 초가을이 교차할 8월의  <11시 콘서트>는 달궈졌던 대지에 선선한 바람을 불어넣는 것처럼 시원하고 경쾌한 재즈풍의 음악들로 프로그램이 되어있는데요. 변주곡과 재즈곡 외에 모음곡으로 만나게 될 번스타인의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의 경우는 뮤지컬 무대에서나 만날 수 있는 화려하고 발랄한 음악들이기도 합니다. 프로그램의 곡명만으로도 마음이 두근거리게 되는 11시 콘서트! 아무리 그 기대치를 높여도 실망하기는 어려우실 것 같군요. 


 

8월의 11시 콘서트, 그 행운의 참가 방법은! 한화생명 블로그에 ‘공개댓글’로 신청을 먼저 해주시고요. 다시 그 공개 댓글의 대댓글로써 ‘비밀댓글’에 성함/휴대전화 번호/주소를 적어주시고 당첨의 행운을 기다리시면 된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김민지

김민지

김민지

김민지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