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낭만파

[초대 이벤트] 3월 11시콘서트 후기 보고 4월 11시 콘서트 가자! 3월 11시 콘서트가 있던 날은 촉촉한 빗방울로 하루를 열었기에 그전까지 수줍어하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나무와 풀잎들도 새롭고 따뜻한 계절에 푸르른 색을 더했습니다. 연주되었던 프로그램의 곡들도 여느 때보다 기운찬 현악기의 조화가 활짝 피어나는 꽃과 같았습니다. 3월의 가 꾸민 봄의 시작, 어땠을지 함께 따라가보시죠. ▶고전파의 그윽함과 낭만파의 산뜻함이 이룬 감성 협주 - 3월의 3월의 11시 콘서트의 첫 곡은 “G선상의 아리아” 였습니다. 바흐 음악의 향기가 객석에 머물러 있을 때 명 해설자 조재혁 피아니스트가 등장해 바이올린이라는 악기의 구조와 장점에 대해 재미있는 음악 상식을 전하며 < 브루흐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g단조 Op.26 >을 이어나가며, 1부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2부에서 선보인 .. 2018. 3. 15. 더보기
[11시 콘서트 초대 이벤트]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와 낭만파 거장들이 들려줄 10월 콘서트 한풀 꺾인 더위에 가을 향내가 풍기기 시작한 9월 8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는 매혹적인 관악기 주자와 호쾌한 교향악단의 앙상블이 펼쳐졌습니다. 뜨겁고 강렬했던 여름의 열기가 사라진 탓인지 여느 때보다 많은 청중들이 자리를 메운 가운데, 로시니의 오페라와 제이콥의 호른 협주곡, 그리고 브람스 피아노와 교향곡이 연주되었는데요. 기존 11시 콘서트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군포 프라임필하모닉과의 협연이 찬연하게 빛났답니다. ▶호른이 불러내는 마법 같은 음색과 브람스 스페셜 여러 재담을 낳은 로시니의 오페라 서곡 너무나도 유명한 오페라 는 로시니가 불과 13일 만에 전곡을 작곡한 희극 오페라곡입니다. 본래 프랑스 극작가 보마르셰가 만든 희곡이 원작인데요. 이 오페라는 줄거리상으로 모차르트의 오페라 의 전편에 해.. 2016. 9. 2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