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부

따뜻한 나눔의 현장, 서비스도 기부가 된다! 최근 기부의 트렌드는 시간과 자산에 여유가 있는 계층이 많은 비용을 사회에 헌납하거나 정기적인 자금 납부 등의 전형성을 벗어나 누구나 쉽게 동참할 수 있는 공감의 형태로 바뀌어가고 있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화제를 뿌렸던 ‘아이스버킷 챌린지’ 가 그런 최신 기부 트렌드의 대표급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연예인, 스포츠 선수, 작가 등의 사회 각층의 VIP들이 얼음 물을 서로 뒤집어쓰는 릴레이를 함으로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기부의 화제를 불러일으켰죠. 한화생명 의 VIP 고객분들에게도 이렇듯 쉽고 편한 그러나 이색적인 선택이 마련되었는데요. 바로 “제가 받는 VIP 서비스 대신 기부해 주세요”입니다. 고객님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VIP를 위한 서비스 대신, 그 서비스 혜택만큼 기부를 선택하는 것이.. 2015. 6. 19. 더보기
3만달러 시대, 스마트한 기부문화 “내일도 그냥 평범한 하루일 뿐이다. (It’s just another day.)” 지난 2006년, 자기 재산의 85%를 기부하기로 결정한 워렌 버핏이 자신의 기분을 묻는 기자들에게 전한 말이었습니다. 그는 약정한 금액 대부분을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했고, 빌 게이츠 역시 약속대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자신의 운영재단에 전념하고 있습 니다. 세계 1,2위를 다투는 두 갑부들의 이러한 행보는 기부역사에 있어 매우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는데요. 이처럼 미국인들은 자신이 쌓은 부를 사회에 헌납하는 것을 명예롭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기부문화는 20세기 미국 산업화를 이끌었던 앤드류 카네기, 존 D 록펠러, 헨리 포드, 폴 게티 등 자선 1세대부터 시작되어 현재 실리콘 벨리의 젊은 사업가들에게도 이.. 2014. 4. 18. 더보기
따뜻한 재능기부, 대학생 경제활동 봉사단 모집 살아가는 데 없어서는 안될 필수사항 ‘돈’!! 그만큼 돈을 어떻게 벌고 운용하느냐도 매우 중요하죠~?! 이렇게 생활 속에서 경제, 금융의 역할이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어렸을 때부터 올바른 경제관념을 심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요. 하지만 어린이들이 경제교육을 받을 기회가 많지 않는 것이 현실이랍니다. 재능기부를 통해 자라나는 우리의 아이들에겐 경제에 관한 소중한 교육도 시켜주고, 열정이 가득한 대학생 시절에 아름다운 나눔도 실천할 기회, 한화금융네트워크의 ‘대학생 경제교육 봉사단’을 여러분께 소개시켜 드립니다. ▶ 재능기부를 통해 나눔을 실천해요 우리나라 국민의 36.4%가 기부를 하고 있고, 이 수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제 기부는 마음 먹고 해야 하는 일이 특별한 일이 아닌, 일상에서 실.. 2014. 2. 11. 더보기
신학기 선물, 나눔 배우는 기부키트 어때요? 요즘 한 대리는 삼촌 노릇 하느라 허리가 휠 지경입니다. 신학기를 맞은 조카들에게 줄 선물을 살펴보는데 가격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노트 한권, 필통 세트에 기뻤던 한 대리의 어린 시절은 이제 옛날 일입니다. 한 시사 주간지의 설문에 따르면 10대가 원하는 졸업 입학 선물 1위는 스마트기기! 2위가 고가의 북쪽 얼굴 등 브랜드 아웃도어랍니다. 가방이나 옷의 브랜드를 어찌나 따지는 지 삼촌 노릇하기가 녹록치 않습니다. 오래~도록 생색나고, 의미도 있는 그런 선물 어디 없나요? 이런 고민 중인 삼촌 이모들에게 추천합니다. 바로 고가의 선물보다 오~래가는 기부 선물 키트입니다. 좋고 비싼 선물보다는 나눔의 기쁨을 알려주는 삼촌의 선물! 직접 참여하고 기부할 수 있는 참여 기부 키트를 선물해 보세요. 비싼 선물보.. 2013. 2. 19. 더보기
혼자 사는 어르신들의 친구가 된 '사랑잇기 나눔천사' 오늘 아침 여느 때와 다름없이 뉴스를 보다 저를 깜짝 놀라게 만든 기사가 있었습니다. 부산에서 혼자 살고 있던 50대 남자가 숨진 지 6년여 만에 발견되었다는 기사였는데요. 같이 살진 않지만 누나도 있고, 옆집, 앞집에 살던 이웃도 있었을 텐데 6년만에 발견되었다는 것은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이러한 기사는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 관심, 사랑이 점점 희박해지는 현대 사회의 분위기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뉴스가 아닐까 싶은데요.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들과 마주치고, 얘기하고 어깨를 부딪히며 살아가고 있으면서도 우리가 순간 순간 외로움을 느끼는 것도 다 이런 이유겠지요. “세상에서 가장 끔찍한 빈곤은 외로움과 사랑 받지 못한다는 느낌이다”라고 하셨던 테레사 수녀님의 말씀처럼 배고픔보다 더 큰 고통은 외로움일지도.. 2013. 1. 18. 더보기
추워지는 날씨, 따뜻하게 사랑을 전하는 특별한 방법은? “밥 먹고 영화보고 커피 마실까? 커피 마시고 영화보고 밥 먹을까?” 얼마 전, 광고에 등장하면서 많은 공감을 자아냈던 대사의 일부분입니다. 일반적인 커플들의 데이트 코스를 콕콕! 짚어내면서 인기를 끌었는데요. 지금 여기, 광고의 대사처럼 밥과 커피만 무한 반복하던 한 커플이 있습니다. 아직 대학생이라 가진 돈으론 매번 데이트 비용을 충당하기엔 너무나도 힘든 그들! 결국 위기가 찾아옵니다. 김 양: 오늘은 뭐할까? 최 군: 글쎄.. 일단 밥부터 먹고 그 다음엔 커피숍에서.. 김 양: 또 밥이랑 커피숍이야? 매번 이러는 건 정말 지긋지긋해! 최 군은 순식간에 할 말을 잃게 됩니다. 부족한 돈 때문에 여자친구가 좋아하는 영화도 자주 보여주지 못하는 스스로를 원망하게 되는데요. 그 순간 길거리에 놓인 빌딩들 .. 2012. 11. 7. 더보기